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

5월5일(토) ~ 5월6일(일) 14:30

덕수궁 정관헌, 함녕전

*5월 6일 일요일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는 우천으로 1,2부 모두 정관헌에서 진행됩니다!

1897년 대한제국 선포 이후 황실은 중국, 일본에만 머물러 있던 외교 대상을 미국, 프랑스, 독일 등 서양의 여러 나라로 확장했습니다. 그러나 동양의 예법이 통용되지 않는 서양의 외교관들을 접함에 따라 기존의 외교 의례 형식을 대폭 정비하게 되었습니다. 문관과 무관의 복식부터 궁중 무희, 신식 군악대 등 외교 의례 지침서까지 펴내며 공을 들였지요.

서양 외교관들과의 만남은 단순히 외교적 접견이 아니라 대한제국이 동서양 국가들과 대등한 외교 관계를 맺는 독립국임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번 궁중문화축전에서는 당시 거행되었던 외국공사 접견례 의식을 그대로 재현합니다. 전문배우들이 극형식으로 펼치는 의례와 군악대 연주, 검무까지! 대한제국이 가장 빛나던 시절의 모습을 생생하게 만나보세요.

* 4월 28일(토) ~ 5월 1일(화) / 5월 5일(토) ~ 5월 6일(화) 


Diplomatic Reception for Envoys to the Korean Empire 
April 28 (Sat)~May 1 (Tue) / May 5 (Sat)~May 6 (Tue) 14:30
Jeonggwanheon Pavilion, Hamnyeongjeon Hall, Deoksugung Palace

Since the declaration of Korean Empire in 1897, the royal family has extended its diplomatic ties to China, Japan and other western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France and Germany. Because western diplomats were not familiar with the Oriental customs, the royal ceremony on receiving diplomats was greatly altered. Now it will be recreated again with the endeavors to set up the new guidelines which addressed from the way civil officials dress and to diplomatic ceremony protocol for the occasion in the court. 

For the Korean Empire, hosting the western diplomats was not merely a diplomatic meeting but a symbolic gesture that the Korean Empire was an independent country that had equal diplomatic relations with both Eastern and Western countries. The 4th Royal Culture Festival hosts a reenactment of diplomatic reception for envoys to the Korean Empire. Military band and swordsmanship performances by professional actors will be included in the event. We invite you to meet Korean Empire’s the most glorious days through the program.